완벽한 러스틱 라이프를 위한 제주의 작은 마을 BEST 4

여행기획자 양주형
2022-02-25
조회수 184

날 것의 자연과 시골 고유의 매력을 느끼며, 시골형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러스틱 라이프 Rustic Life 가 인기다. 소박한 ‘촌’스러움을 삶에 더해 생활에 여유와 편안함을 부여하는 러스틱 라이프를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는 제주도의 작은 마을을 소개한다.


평대

언제부턴가 바다를 끼고 있는 제주의 작은 마을에 사람이 몰리기 시작했다. 그 조용하던 마을은 복잡해지기 시작했고, 조용한 시간을 보내기 위해 찾던 모습은 사라지고 있지만 동쪽의 해안마을 평대는 여전히 제주의 한적한 모습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곳이다. 

평대는 작은 바다를 끼고 있는 마을이다. 그리고 당근이 유명한 마을이다. 하루 종일 해변에 앉아 맛있는 당근 케이크와 당근 주스를 먹으며 보내도 전혀 심심하지 않은 마을이다. 매력적인 돌담길을 지나 아담한 해변에서 물놀이를 하고, 해안 길을 따라 걸으며 핫플레이스 월정, 세화까지 마실을 가는 재미는 평대에서만 가능한 여행이다.


사계

산방산과 용머리해안, 유채꽃 등 인기 있는 관광지를 보유하고 있는 사계는 오래전부터 여행객들이 끊이지 않은 마을이지만 이곳의 진짜 매력을 알기 위해선 이 마을에 머물러야 한다.

마을 어디에서나 산방산이 보인다. 우뚝 선 산방산을 배경으로 조용한 마을을 여유롭게 거닐다 보면 마치 보물 찾기를 하듯 골목마다 숨어있는 아기자기한 플레이스를 만나게 된다. 제주다움과 관광지의 절묘한 조화를 느끼며 진정한 촌캉스를 즐길 수 있다.


송당

이 마을에서 러스틱 라이프를 즐긴다면 머무는 동안 제주의 오름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 제주 동쪽의 중산간에 위치한 송당 마을은 18개의 오름으로 둘러싸여 고즈넉한 분위기를 내뿜는다. 이곳에서 머물며 제주의 오름을 제대로 즐긴다면 특별한 러스틱 라이프를 즐길 수 있다.

인기 있는 포토 스폿인 비밀의 숲을 간직한 안돌오름, 제주도 여행자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아부오름 등 1일 1오름을 올라도 끝이 없다. 그리고 이 마을의 메인 스트리트, ‘송당 사거리’를 지나는 중산간동로의 도로변 양쪽으로는 오밀조밀 모여있는 핫플레이스가 있어 이곳에서의 생활을 즐겁게 만들어 준다.


우도

우도는 제주에서 여행자의 발길이 가장 많이 닫는 곳이다. 섬 속의 섬 우도의 ‘낮’은 제주도 어느 곳보다 시끌벅적하다. 하지만 본섬으로 떠나는 마지막 배가 떠난 이후의 우도는 180도 달라진다. 관광객들이 모두 떠나고 나면 나 혼자만 섬에 남은 듯, 고요한 우도의 ‘밤’이 시작되면 나 홀로 러스틱 라이프를 즐길 시간이 시작된다. 

노을과 함께 한라산 실루엣을 감상하는 일, 깜깜한 밤하늘의 별을 구경하는 일, 들려오는 파도 소리를 배경 음악 삼아 잠을 자는 일. 아무도 방해하지 않는 우도에서 나만의 시간을 보내고 외로움이 찾아올 때쯤 다시 시끌벅적해지는 우도를 만나게 된다.